19.04.19[중도일보]전주의 봄날, 한지로 피어나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제23회 전주한지문화축제, 천녀을 뜨고 천년을 잇다. 한지패션쇼, 전국한지공예대전, 전시기획전, 체험행사 및 이벤트, 한지산업관

HOME >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19.04.19[중도일보]전주의 봄날, 한지로 피어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4-25 13:44 조회125회 댓글0건

본문

bcc94d6a7c5732e1b001cd13362d1372_1556167

전주시와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오는 5월 4일부터 개최하는 '전주 한지 문화축제'를 찾는 관람객 맞이를 위해 축제장 안전점검과 환경정비에 나선다.

 

전북 전주시와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오는 5월 4일부터 개최하는 ‘전주 한지 문화축제’를 찾는 관람객 맞이를 위해 합동으로 축제장 안전점검과 환경정비에 나선다.

'2019년 전주 한지 문화축제'는 올해로 23회째를 맞으며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한옥마을 공예품전시관에서 개최한다.

어린이날을 포함해 개최되는 제23회 한지 문화 축제기간 동안 쾌적하고 안전한 축제장을 조성하기 위해 행사장과 주변 도로, 전시, 체험공간, 한지산업관 등 시설물 관리와 환경정비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축제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축제가 열리는 기간에는 행사장 주변에 다양한 봄꽃 화분을 설치, 축제 슬로건에 맞게 분위기를 고양하고 쓰레기처리반과 노점상적치물 단속 및 불법 주정차단속 등을 강화하고 관람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한 축제 기간 종합상황실을 운영, 완산경찰서와 완산소방서 지원을 받아 응급환자 치료 등 의료지원반을 배치하고 질서유지와 교통정리를 위해 이동파출소도 운영하기로 했다.

지난 18일에는 관광산업 과장 ·팀장,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사무국장을 포함한 전체 팀장들,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당 시설물 사용관리 협조와 각자의 역할에 대해 합동 회의도 개최했다.

전주시 관광산업과 관계자는 " ‘제23회 전주 한지 문화축제’를 찾는 방문객에게 쾌적한 환경 속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며 "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전주의 보물이자 자랑스러운 유산, 전주 한지의 미래를 만들어 가는데 큰 희망과 꿈을 심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23회 ‘전주 한지 문화축제’ 개막식은 다음 달 4일 오후 6시, 한국전통문화전당 특설무대에서 한지 국제패션쇼, 소리꾼과 화가의 퍼포먼스 등 화려한 무대공연으로 진행된다.


전주=정영수 기자 jys99523@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41901000867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500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현무1길 20 한지산업지원센터 1층
전화 : 063) 271-2503 / 이메일 : jeonjuculture@hanmail.net
Copyright 2018 jhanji. All Right Reserved. 주최 전주시,전주한지문화축제조직위원회